Article Image
Article Image
read

뼈스캔의 개요

① 방사성의약품

→ 주체 영상용 방사성의약품 중에서 서방 널리 사용되는 것은 99m을 표지한 이인산염(diphosphate) 제제이다. → 신수 스캔은 방사성의약품 주사 2~6시간 후에 영상을 얻으므로 체내에서 효소 가수분해에 대하여 더 안정적인 P-C-P 구조의 이인산염이 P-O-P 구조를 가진 피로인산염(PYP, pyrophosphate)보다 보다 널리 사용된다.

② 주체 스캔의 영상획득

→ 중앙 스캔 전에 금식이나 식이제한은 필요하지 않다. 임신 이외의 특별한 금기증도 없다. 99mTc-이인산염의 주사 후에는 특별한 금기가 없다면 가능한 물을 너무 마시고 소변을 무시로 보도록 한다. 이는 연조직의 배후방사능을 줄여서 영상의 질을 증가시키고, 방광 등의 방사능 피폭을 줄이기 위함이다.

③ 중추 스캔의 판독

→ 기축 스캔을 필름에 인화하여 판독하던 때에는 필름 영상으로는 window 조절이 자유롭지 못하므로 특정 카운트 이상은 짙은 음영으로 보일 뿐 영상의 대조도(contrast)가 현저히 저하된 경우가 있었고, 다발성 중심 전이(multiple bone metastasis)나 신성뼈이영양증(renal osteodystrophy) 같은 대사성 뼈질환 환자의 영상은 현저하게 높은 요체 섭취, 상대적으로 낮은 연부조직/신장섭취를 보여서 이를 super scan이라고 칭하기도 하였다. → 디지털 영상으로 판독하는 일이 보편화된 현재는 화소당 카운트의 최소값과 최대값을 자유롭게 조절할 행운 있으므로 window 조절을 통해 뼈의 섭취가 높은 경우에도 대조도가 높은 영상을 판독에 사용하여 super scan이라 칭할 만한 가운데 스캔을 인지하는 일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미만성으로 섭취가 증가하는 대사성 뼈질환은 하지만 주의깊게 밑바닥 않으면 꼭대기 주관 스캔으로 오인하는 일이 생겨났다. 인화된 필름으로는 신성뼈이영양증이 super scan으로 보이는 반대로 디지털 영상으로는 높은 뼈섭취를 보이는 경우에도 window 조절을 통해 동작 beautiful bone 폐암 scan으로 보일 뿐 이상소견을 감지하기 어려워진 것이다. 이러한 경우는 전성 영상의 일체 카운트(total counts)를 확인할 필요가 있고, 같은 세상영문 같은 감마카메라로 영상을 얻느 환자들 중에서 성별과 연령대가 같은 환자들의 전체 카운트에 비하여 기표 환자의 온통 카운트가 현저하게 (약 2~3배) 높다면 신성뼈이영양증을 시사하는 소견으로 볼 행운 있을 것이다.

종양성 뼈질환

① 중심 전이(Bone metastasis)

→ 원심 전이에 대한 평가를 위해 악성 종양이 진단되고 매우 초기인 1기 내지 2기에서 일률적으로 권추 스캔을 시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3~4기 이상, 내지 재발한 암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신수 스캔은 듬뿍 유용한데, 이는 단순히 이해 목적으로서 가치가 있을 뿐만 아니라 향후 치료에 의한 반응을 평가하는데도 권추 스캔은 반복검사가 용이하고 비용효과가 높기 때문이다. → 발적확장반응(flare phenomenon) 요체 전이에 대한 항암요법 중가운데 초엽 3개월 내에 나타나는 발적확장반응은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효과적인 치료에 의하여 치유과정의 일환으로 뼈의 혈류가 증가하고 신생골형성 반응으로 뼈대 스캔에서 섭취가 양아 전에 비하여 오히려 일층 증가하거나 새로운 병변이 나타날 명 있는데 대범 진료 4~6개월 후에는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권추 전이에 대한 항암화학요법 후에 추적을 위한 심수 스캔은 이러한 기간을 고려하여 실시하는 것이 권장된다.

② 심수 전이를 곧잘 일으키는 종양

→ 유방암 → 전립선암  : 중핵 스캔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진 것은 효과적인 핵심 변전 치료방법의 개발과도 연관이 깊다. 이마적 칼슘동족체이면서 알파입자 방출체인 223Ra이 전이를 동반하고 거세저항성인 전립선암(mCRPC) 환자의 생존율을 증가시킬 행복 있음이 알려졌고, 전립선특이세포막항원(prostate specific membrane antigen, PSMA)이 더없이 암 특이적인 표적물질이고 이에 대한 리간드(glutamate-urea-lysine, GUL)에 여러 방사성동위원소를 표지하여서 효과적인 mCRPC 타깃팅이 가능함이 알려지면서 전립선암의 속 전이는 새로운 면에서 주목받게 되었다. → 갑상선암  : 중앙 스캔 평면영상을 [18F]FDG PET이나 131I SPECT/CT와 비교하면 고갱이 스캔의 정확도는 낮게 보고도니다. 원격 전이가 흔한 분화가 나쁜 갑상선암과 칼시토닌이 증가하는 갑상선 수질암은 중심축 스캔의 좋은 적응증으로 볼 무망지복 있다. → 폐암  : 유방암과 전립선암이 정맥혈에 의해 퍼지는 것과 달리 폐암의 전이는 동맥순환계를 통한 혈행성 전이가 가능하므로 손, 아래가지 등의 말단뼈로 전이하는 경우가 있다. 방장 적색 호감정 분포를 벗어난 부위에 요체 전이가 일어날 수명 있는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비후성 골관절병증(hypertrophic pulmonary osteoarthropathy, HPO)은 말단의 긴 뼈나 관절을 침범하여 골막염, 관절염, 곤봉상 수지, 기간 통증 등을 동반하고 중핵 스캔에서는 골피질을 따라 대칭적인 섭취증가 소견(double track sign)을 보이는 질환으로 부종양 증후군의 일종으로 발생하며 비후성 골관절병증의 10%에서는 폐암이 발견된다고 한다. →비뇨기계암 → 위장관암

비종양성 뼈질환

① 감염

→ 패혈성 관절염 → 연조직염  : 혈액풀영상에서 연조직 섭취증가가 있으나, 지연영상에서 뼈부위에 섭취증가가 관찰되지 않는다. → 99mTc-HMPAO 표적 백혈구를 이용한 골수염의 진단 → 천장관절염(sacroiliitis) →급성 통풍관절염  : 대요 제1 발허리발가락관절(중족지관철, metatarsophalangeal joing)에 발생

② 알맹이 외상

→ 가운데 스캔은 외상을 예민하고 신속하게 진단할 성명 있다. 임상적으로 골절이 강력하게 의심되지만 단순촬영에서 골절이 보이지 않는 경우에는 1~2주 후 도로 촬영을 하거나 권추 스캔을 시행한다. 수상 즉시 같이 손상을 입은 가 연부조직에 혈류가 증가하여 중추 스캔에서 미만성 섭취증가를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변 전례 3일 후에 재촬영하여 섭취증가 소견이 사라지는 거을 확인하여야 한다. → 골절이 뚜렷하지 않더라도 뼈막에 손상을 받았거나 단순 타박상을 입은 경우에도 반응성 속 형성이 증가하므로 견련 부위에 골간 스캔 제제의 섭취가 증가한다. 그러므로 고갱이 스캔은 피로골절, 유아기 골절이나 고령자, 쇠약한 환자, 골다공증 환자에게 발생한 골절처럼 단순촬영에서 이상소견을 발견하기 어려울 뒤란 도움이 된다. 한편, 피학대아동증후군 환자의 숨겨진 골절, 탈구 등을 진단할 때에도 원심 스캔을 사용할 무망지복 있다. 고령자의 경우에는 골절 추후 10일까지도 중앙 스캔이 정상일 무망지복 있으나 일반적으로 외상을 입은 이환 1주경에 시행한 요체 스캔에서 정상일 사태 골절일 가능성은 심히 적다. → 골절 이다음 적절한 치유과정이 일어나지 않는 것이 골절의 가군 큰 합병증이다. 비후성 혹은 반응성 불유합에서는 골절부위에 화골반응이 증가되어 뼈대 스캔 제제의 섭취가 증가된다. 하지만 위축성 불유합에서는 골절부위에서 섭취가 감소된다.

③ 방사선 토씨 추후 주체 변화

→ 3,000 cGy 미만에서는 영구적 골손상을 주로 일으키지 않지만, 5,000 cGy 를 조사하면 세포손상과 영구적 골손상을 유발한다. 5,000 cGy를 조사하면 1개월 안에 국소적인 혈류차단이 나타나고, 6,000 cGy 가량을 받게 되면 비가역적인 뼈괴사를 유발한다고 보고되어 있다. → 진수 스캔에서는 방사선조사 시간에 의해 변화를 볼 호운 있고 여러 종류 조건이나 인자에 그러니 다르지만, 통상의 안검 후 수시간부터 시작하여 몇 주요 간은 집적이 증강하지만 2~3개월 이후로는 직접이 저하되고 1년 이내에 정상화되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조사선량이 많다면 골의 집적은 비조사골보다 저하되는 것이 보통이다.

Category: life
Blog Logo

해컥배챠


Published

Image

해컥배챠 의 블로그

세상에 많은 이야기들을 글로 표현하고 싶어하는 블로거입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홈으로 이동